오버데어 모바일메뉴 개인화

AM 00:00

소(沼)

2017.07.14 13:12
회원 아이콘 오버데어
436 0

수심이 깊어지면서 물의 흐름이 느려지는 곳이다. 바닥에는 여울보다는 잔자갈들이 많다. 물살이 여울보다는 약하기 때문에 물고기들에게는 여울에서 바쁘게 움직이던 지느러미를 쉴 수 있는 쉼터가 되는 공간이다. 




좋아요 이 포스트가 마음에 드셨나요?

오버데어님의 컬럼

기상 특보

기상특보 현황
union@overthere.co.kr